- 볼거리

- 먹거리

- 축제

 


010-9032-5902
농협 352-0074-4372-03
[예금주:안오순]

 

 

 

지리산

지리산은 금강산,한라산과 더불어 삼신산(三神山)의 하나로 알려져 왔으며, 신라 5악중 남악으로 '어리석은 사람(愚者)이 머물면 지혜로운 사람(智者)으로 달라진다 해서 지리산(智異山)'이라 불리워 왔다. 지리산은 백두산의 맥이 반도를 타고 내려와 이곳까지 이어졌다는 뜻에서 두류산(頭流山)이라고 불리워지기도 하고, 불가(佛家)에서 깨달음을 얻은 높은 스님의 처소를 가리키는 '방장'의 그 깊은 의미를 빌어 방장산(方丈山)이라고도 하였다.

지리산국립공원(智異山國立公園)은 1967년 12월 29일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곳으로 경상남도 하동군, 산청군, 함양군, 전라남도 구례군, 전라북도 남원시 등 3개 도, 5개 시.군, 15개 읍.면에 걸쳐 있는 곳으로 그 면적이 440.517㎢에 이르고 있으며, 이를 환산하면 무려 1억3천평이 넘는 면적이 된다.이는 계룡산국립공원의7배이고 여의도 면적의 52배 정도로 20개 국립공원 가운데서 육지면적만으로는 가장 넓다.

지리산은 남한에서 두번째로 높은 봉우리인 천왕봉(天王峰: 1,915.4m)을 비롯하여 제석봉(帝釋峰: 1,806m), 반야봉(盤若峰: 1,732m), 노고단(老姑壇: 1,507m) 등 10여 개의 고산준봉이 줄지어 있고 천왕봉에서 노고단까지 이르는 주능선의 거리가 25.5㎞로서 60리가 넘고 지리산의 둘레는 320㎞로서 800리나 된다.

 

 

 

 

실상사

지리산 천왕봉을 마주하고 자리한 이 절은 통일신라 흥덕왕 3년(828)에 홍척스님이 처음 세웠다. 신라말기 불법보다 참선을 중시한 선종의 여러 종파가 전국 명산에 절을 세웠는데, 실상사가 그중 하나이다. 정유재란(1597) 때 모두 불타 숙종(1674~1720)때 건물 36동을 다시 지었으나, 고종 때 화재를 당해 현재의 소규모로 복구하였다. 실상사는 훌륭한 스님들을 많이 배출하여 한국 선불교의 위상을 드높였으며, 경내에는 국보인 백장암삼층석탑을 비롯해 보물 등 많은 문화재가 남아 있어, 이 절의 역사적 의의와 품격을 대변해 준다. 천왕봉을 정점으로 병풍처럼 펼쳐진 산자락이 절 앞으로 성큼 다가와 부처의자비를 보이듯 포근히 감싸안고, 지리산에서 발원한 맑고 투명한 반선계곡 물이 속세의 번뇌를 씻어 주려는 듯 절 옆을 돌아 굽이쳐 흐르고 있다.

경내와 부근의 국가지정문화재 : 백장암삼층석탑(百丈庵三層石塔국보 제 10호), 삼층석탑 2기(보물 제37호), 수철화상(秀澈和尙) 능가보월탑(楞伽寶月塔)과 탑비(塔碑)(보물 제33, 제34호), 실상사 석등(石燈보물 제 35호), 부도(浮屠 보물 제 36호), 증각대사(證覺大師) 응료탑(凝蓼塔) 과 탑비(보물 제38, 제39호), 백장암석등(百丈庵石燈보물 제40호), 철제여래좌상(鐵製如來坐像보물 제41호), 청동은입사향로(靑銅銀入絲香爐보물 제420호), 약수암목조탱화(藥水庵木彫幀畵보물 제421호), 석장승(중요민속자료 제15호)

 

 

 

 

뱀사골계곡

전북 남원시에서 1시간 거리인 뱀사골계곡은 9.2km로 다양한 소와 아름다운 계곡을 감상할 수 있는 탐방로이다. 북부사무소 앞 안내소를 지나 계곡을 따라 약 2km 올라가면 ‘바위의 모습이 용이 머리를 흔들며 승천하는 모습 같다’하여 붙여진 '요룡대'의 신비한 모습을 볼 수 있다. 계곡은 깨끗한 물의 오염을 막기 위해 1998년 7월 1일부터 계곡 휴식년제구간으로 지정되어 직접 계곡물의 시원함을 느끼지는 못하지만, 눈과 귀로는 즐길 수 있도록 탐방로만은 개방되어 있다.
약 10분정도 걸으면 용이 목욕을 하고 승천하였다는 전설이 깃든 '탁용소', 약50분정도 올라가면 큰뱀 이무기가 죽었다는 전설이 있는 뱀소를 은근 슬쩍 지나 ‘호리병 모양같이 생겼다’해서 붙여진 '병소'에 도착한다.

기암괴석과 시원하게 흐르는 물을 감상하며 잠시 숨을 돌리고 다시 올라가면 약10분 뒤 나무로 만들어진 병풍교를 건너 10m높이의 기암절벽을 타고 떨어지는 폭포와 깊이10m의 소를 볼 수 있다. 이 소의 이름은 주변에 바위가 마치 병풍처럼 둘러 싸여 있는 것 같다하여 병풍소라 한다. 약25분정도 올라가면 송림사 정진스님이 불자의 애환과 시름을 달래기 위해 제를 올렸던 장소인 제승대를 지나고, 약50분 정도 힘든 발걸음을 재촉하면 뱀사골 계곡의 마지막 소인 간장소를 만나게 된다.

 

 

 

 

국악의성지

판소리, 민속국악실, 공연장 등이 있으며 우리전통 판소리의 발달 과정과 민요, 기악, 풍물, 무용, 정악 명창들의 기증유뮬등이 전시되어 우리전통 국악의 모든 것을 한눈에 볼 수 있다.

- 위 치 : 전북 남원시 운봉읍 화수리 산1번지
- 주요시설
·납골묘 : 140위(안치 가능)
·사 당 : 55㎡ / 한옥 3칸
·국악한마당: 3,370㎡ / 잔디광장
·독공장 : 60㎡ / 3개소
·전시체험관: 1,543㎡ / 지하 1층, 지상 2층
·야생화단지: 661㎡ / 산책로

 

 

 

 

광한루

남원은 춘향의 고향이자 고전 춘향전의 발상지이다.우리민족에게 있어 영원한"사랑의 지침서" 역할을 해오고 있는 [춘향전]은 남원의 풍요로운 마음과 정절의 풍습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정원인 남원 광한루원과 춘향의 사랑이 깃든 곳을 돌아보는 춘향코스를 통해 천 년을 뛰어넘는 사랑의 위대함을 느껴보자.

광한루는 원래 1419년 황희 정승이 남원으로 유배되어 왔을 때"광통루"란 작은 누각을 지어 산수를 즐기던 곳이다. 이후 세종 26년(1444)에 하동 부원군 정인지가 이곳의 아름다운 경치에 반해 달나라 미인 항아가 사는 월궁속의 '광한청허부'를 본따 '광한루'라 바꿔 부르게 되었다. 광한은 달나라 궁전을 뜻한다. 춘향과 이몽룡도 바로 이곳에서 처음 만나 사랑을 맺게 되었다. (보물 제281호)

 

 

 

 

춘향테마파크

춘향의 절개와 정절을 기리기 위해 1931년 춘향사당을 짓고 제사를 올린 것에서 시작되었다. 매년 음력 4월 초파일 날 개최되던것을 1999년 제 69회 때부터 5월 5일 어린이날 전.후로 5일간 남원시내 일대에서 대대적인 사랑 예술축제로 치뤄지고 있다.

행사는 먼저 춘향제향을 시작으로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전국 춘향선발대회를 통해 가장 한국적인 미인들을 선발하고, 춘향국악대전, 전국시조경창대회, 전국궁도대회, 춘향사당 길놀이 등 모두 30여개 민속 경연대회와 민속놀이, 각종 이벤트 행사가 펼쳐진다. 명실상부한 사랑의 고을 남원에서 열리는 춘향제는 이제 한국을 대표하는 10대 문화관광 축제로 선정될 만큼 전국최고의 전통 민속축제로 인정받으며 세계적인 사랑예술축제로 거듭나고 있다.